대한기독교여자 절제회 - KWCTU

말씀설교

벗은 몸과 발로 회개하자(이사야 20장) 칼빈 주석

절제회 | 2018.07.24 12:08 | 조회 2349

칼빈의 주석을 아래 퍼와서 읽고 큰 은혜 받아서 아래 번역하여 나눕니다.
http://www.biblestudyguide.org/comment/calvin/comm_index.htm


CHAPTER 20
ISAIAH CHAPTER 20
1. In the year that Tartan came unto Ashdod, (when Sargon the king of Assyria sent him,) and fought against Ashdod, and took it;   1. Anno quo venit Thartan in Asdod, cum misisset eum Sargon rexAssyriae, oppugnassetque Asdod, et cepisset.
2. At the same time spake the Lord by Isaiah the son Amoz, saying, Go and loose the sackcloth from off thy loins, and put off thy shoe from thy foot. And he did so, walking naked and barefoot.   2. Tempore illo, inquam, locutus est Iehova iu manu Isaiae filii Amoz, dicendo: Vade et solve saccum de lumbis tuis, et calciamentum tuum exrahe de pede tuo; fecitque sic, ambulans nudus et discalceatus.
3. And the Lord said, Like as my servant Isaiah hath walked naked and barefoot three years for a sign and wonder upon Egypt and upon Ethiopia;   3. Et dixit Iehova: Sicut ambulavit servus meus Isaias nudus etdiscalceatus tribus annis, signum et portentum super Aegypto etEthiopia;
4. So shall the king of Assyria lead away the Egyptians prisoners, and the Ethiopians captives, young and old, naked and barefoot, even their buttocks uncovered, to the shame of Egypt.   4. Ita abducet rex Assur captivitatem Aegypti, et transmigrationemAethiopiae juvenum et senum, nudam et discalceatam, et discoopertosnatibus in ignominiam Aegypti.
5. And they shall be afraid and ashamed of Ethiopia their expectation, and of Egypt their glory.   5. Et timebunt, et pudefient ab Aethiopia respectu suo, et ab Aegyptogloriatione (vel, pulchritudine) sua.
6. And the inhabitant of this isle shall say in that day, Behold, such is our expectation, whither we flee for help to be delivered from the king of Assyria: and how shall we escape?   6. Dicetque incola insulae hujus in die illa; Ecce, quomodo habeatrespectus noster, quo confugimus auxilii causa, ut liberemur a facieregis Assur; et quomodo effugiemus nos?
 
1.   In the year that Tartan came to Ashdod. In the preceding chapter Isaiah prophesied about the calamity which threatened Egypt, and at the same time promised to it the mercy of God. He now introduces the same subject, and shews that Israel will be put to shame by this chastisement of the Egyptians, because they placed their confidence in Egypt. He now joins Ethiopia, which makes it probable that the Ethiopians were leagued with the Egyptians, as I have formerly remarked, and as we shall see again at the thirty-seventh chapter.
“다르단이 아스돗에 왔던 해에.” 바로 앞 장에서 이사야는 이집트에 임할 재앙을 예언했다. 그리고 동시에 하나님의 긍휼을 약속했다. 이제, 이사야는 같은 주제를 말하면서 이집트의 징계로 이스라엘이 부끄러움을 당할 것을 보여준다. 이는 이스라엘이 이집트를 의지함 때문이다. 이사야는 에티오피아도 함께 언급하는데 이는 에티오피아가 이집트와 연합했기 때문일 것이다. 이것은 내가 이미 언급했고, 또 이사야 37장에 나올 것이다.
First, we must observe the time of this prediction. It was when the Jews were pressed hard by necessity to resort, even against their will, to foreign nations for assistance. Sacred history informs us (2 Kings 18:17) that Tartan was one of Sennacherib's captains, which constrains us to acknowledge that this Sargon was Sennacherib, who had two names, as may be easily learned from this passage. We must also consider what was the condition of Israel, for the ten tribes had been led into captivity. Judea appeared almost to be utterly ruined, for nearly the whole country was conquered, except Jerusalem, which was besieged by Rabshakeh. (2 Kings 18:13.) Tartan, on the other hand, was besieging Ashdod. Sacred history (2 Kings 18:17) mentions three captains;1 and this makes it probable that Sennacherib's forces were at that time divided into three parts, that at the same instant he might strike terror on all, and might throw them into such perplexity and confusion that they could not render assistance to each other. Nothing was now left for the Jews but to call foreign nations to their aid. In the mean time, Isaiah is sent by God to declare that their expectation is vain in relying on the Egyptians, against whom the arm of the Lord was now lifted up, and who were so far from assisting them, that they were unable to defend themselves against their enemies. Hence the Jews ought to acknowledge that they are justly punished for their unbelief, because they had forsaken God and fled to the Egyptians.

이 곤궁이 임한 시기가 언제인지 먼저 알아야 한다. 그것은 유대인들이 심하게 압박 받고 필요에  따라, 자신들의 뜻에 반함에도 불구하고, 외국에 도움을 청할 수 밖에 없을 때였다. 이스라엘 역사에 보면 (열하 18:17) 다르단은 산헤립의 장군 중 한 명이다. 사르곤은 산헤립이라고 짐작하는데, 이 구절에서 배우듯이, 그가 두 이름을 가졌음이다. 이스라엘의 상황을 우리가 알아야 하는데, 이미 열지파는 포로로 잡혀 갔다. 유대는 거의 황폐하여졌고, 나라 전체가 정복되어서, 예루살렘만 남아서, 랍사게에게 포위되어 있었다 (열하 18:13). 다르단은 한편, 아스돗을 포위하였다. 이스라엘 역사 (열하 18:17)는 세 장군을 언급하는데, 산헤립의 군대들이 동시에 세 부대로 나뉘어, 공격하여, 공포를 일으킴으로, 당황하고 혼돈하여 서로 도울수 없게 되었다. 유대인들에게 이제 외국의 원조를 구할 길은 없었다. 한편, 이사야는 하나님의 보내심을 받아서, 이집트를 의지하는 것은 헛되며, 여호와께서 그들을 떠나심으로, 그들이 더 이상 원조할 수 없을 것을 선포한다. 이제 유대인들은 그들이 하나님을 불신하고 이집트를 의지한 것에 대해 마땅히 받아야 할 징계를 받는 것을 인정해야 하는 자리에 섰다.
We must consider the end which is here proposed, for the design of God was not to forewarn the Egyptians, but to correct the unbelief of the people, which incessantly carried them away to false and wicked hopes. In order therefore to teach them that they ought to rely on God alone, the Prophet here foretells what awaits their useless helpers. The warning was highly seasonable, for the Ethiopians had begun to repel the Assyrians, and had forced them to retire, and no event could have occurred which would have been more gladly hailed by the Jews. Lest those successful beginnings should make them wanton, he foretells that this aid will be of short duration, because both the Ethiopians and the Egyptians will soon be most disgracefully vanquished.
우리는 이 결말에서 배워야 한다. 즉, 하나님의 계획은, 거짓되고 악한 소망으로 그 백성을 잘못 이끌고가는 이집트에게 경고하려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백성들의 불신을 고쳐주려고 하심이다. 그래서, 그들이 마땅히 하나님만 의지하도록 가르치려고 하신다.  이사야는 아무 쓸모없는 조력자를 기다리는 것이 무엇임을 예고한다. 경고는 때에 적절한 것이었다. 이는 에티오피아가 아수르 사람들을 몰아내어 그들이 물러갔을 때, 유대인들을 이처럼 반갑게 한 일은 없었기 때문이었다. 그 성공적 시작이 그들을 방탕하게 만들지 못하도록 이사야는 이 도움은 짧을 것을 예고했다. 이는 에티오피아인들과 이집트인들이 곧 가장 부끄럽게 멸망 당할 것이기 때문이었다.
2.   Go and loose the sackcloth from thy loins. In order to confirm this prophecy by the use of a symbol, the Lord commanded Isaiah to walk naked. If Isaiah had done this of his own accord, he would have been justly ridiculed; but when he does it by the command of the Lord, we perceive nothing but what is fitted to excite admiration and to strike awe. In this nakedness, and in the signs of a similar kind, something weighty is implied. Besides, the Lord does nothing either by himself or by his servants without likewise explaining the reason; and therefore the Prophet does not merely walk naked, but points out the design which the Lord had in view in ordering him to do so. In other respects false prophets imitate the true servants of God, and put on varied and imposing shapes, to dazzle the eyes of the multitude, and gain credit to themselves; but those symbols are worthless, because God is not the author of them.
“가서 네 허리에서 베를 끄르고.” 이 예언을 상징을 사용하여 확정하기 위해서, 여호와께서 이사야에게 발가벗고 다니라고 명하셨다.  만약 이사야가 스스로 그렇게 했다면 그는 조롱만 받을 것이었다. 그러나 그가 여호와의 명령을 좇아 그렇게 했을 때, 우리는 그것을 보며 놀라운 경탄과 두려움을 가지게 될 뿐이다.  이 벌거벗음과 그와 같은 상징들 속에는 매우 중요한 것이 담겨 있다.  더욱, 여호와는 이유를 설명하지 않고서는 그러한 일을 스스로, 혹은 그의 종들을 통해 하지 않으시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선지자는 단순히 벌거벗고 다닐 뿐아니라, 여호와께서 그렇게 명하신 계획을 가르키고 있다.  다른 한편, 거짓 선지자들은 하나님의 신실한 종들을 흉내 내어, 갖가지 형태로 스스로를 덧입혀 대중들의 눈을 현혹하여, 자기들을 믿게 하려고 한다.  그러나 그러한 상징들은 값어치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그들의 주인이 아니시기 때문이다.
This ought to be carefully observed in opposition to the Papists, who bring forward empty ceremonies instead of true sacraments. This is the rule with which we ought to meet them. If they proceed from God, we ought to embrace them, but if not, we may boldly reject them; and, indeed, they cannot be adopted without offering an insult to God, because in such cases men usurp his authority. Besides, God does not bring forward signs without the word, for what would a sacrament be if we beheld nothing but the sign? It is the doctrine alone that makes the sacrament, and therefore let us know that it is mere hypocrisy where no doctrine is taught, and that Papists act wickedly when they lay aside doctrine, and give the name of sacrament to empty ceremonies; for the Lord has connected them in such a manner that no man can separate them without infringing that order which he has enjoined.
진실한 성례 대신에 내용이 없는 예식들을 내세우고 있는 교황주의자들을 대항하기 위하여 이것을 신중하게 관찰해야 한다.  이것이 그들을 만날 때 우리가 반드시 지켜야 할 법칙이다.  그들이 하나님께로부터 왔다면, 우리는 그들을 품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용감하게 그들을 거절해야 한다.  이는 참으로 그들이 하나님을 모욕하지 않고는 용납될 수 없음은, 사람들이 하나님의 권위를 참칭하기 때문이다. 나아가서, 하나님께서는 말씀이 없이 상징을 사용하지 않으신다.  왜냐하면, 표지만 있고 아무것도 없는 것이 어떻게 성례가 될 수 있는가? 교리가 독자적으로 있어서 성례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교리가 없는 곳에는 위선만 있을 뿐이다. 교황주의자들이 교리를 밀쳐낼 때 악을 행하여, 빈 껍데기 예식에 성례라는 이름을 주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여호와는 상징들을 분명한 방법으로 교리와 연결시켜, 어느 누구도 그들을 훼손하지 않고는 분리시키지 못하게 해 놓으셨다.
When the Lord commands him to loose the sackcloth; almost all the commentators infer from it that Isaiah at that time wore a garment of mourning, because he bewailed the distressed condition of Israel; for sackcloth was a mourning dress, as is evident from Joel (Joel 1:13.) Their interpretation is, that this was done in order that, in the dress of culprits, he might supplicate pardon from God, or that it was impossible for his countenance or his dress to be cheerful when his heart was sad, and he could not but be affected with the deepest grief when he beheld so great a calamity. Some think that it was his ordinary dress, because the Prophets, as Zechariah informs us, commonly wore a mantle. (Zechariah 13:4.) But that conjecture rests on exceedingly slight grounds, and has no great probability. It is more probable that he wore sackcloth as expressive of mourning. Judea was at that time sunk into such a state of indifference, that when men saw their brethren wretchedly distressed and wasted, still they were not affected by it, and did not think that the affliction of their brethren was a matter which at all concerned them. They still thought that they were beyond the reach of danger, and mocked at the Prophets when they threatened and foretold destruction. Hence Micah also complains that no man bewails the distresses of Israel. (Micah 1:11.)
여호와께서는 그에게 “베옷을 벗으라”고 명령하셨을 때, 대부분 주석가들은 이사야가 애곡하는 옷을 입었다고 추측한다. 왜냐하면, 그가 이스라엘의 슬픈 상황을 애통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베옷은 조복으로, 요엘서에 분명히 나와 있다 (욜 1:13).  그들의 해석은 이것이 그 옷을 입은 본인이, 하나님 앞에 죄 용서를 간구함이거나, 그의 마음이 슬플 때, 얼굴이나 옷을 즐겁게 할 수 수 없었기 때문이어서, 이사야는 극히 큰 재앙을 바라보며 가장 깊은 슬픔으로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또 일부 주석가는 이것이 그의 평상복이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선지자들은 스가랴가 우리에게 알려주듯, 항상 겉옷을 입었기 때문이다 (스 13:4). 그러나 그러한 추측은 지나치게 피상적이어서 별로 타당성이 없다. 그것보다, 이사야가 애도함을 나타내는 베옷을 입었을 것이 더 타당하다. 유대는 그 때 무관심 상태로 빠져들어가서, 그들의 형제들이 심하게 고통받고 기진해 있음을 보고도, 전혀 요동하지 않고 , 형제들의 고통이 그들에게 전혀 문제가 없는 것처럼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그들은 아직도 위험에서 자기들은 멀다고 생각하고, 선지자들이 위협하며 예고하는 파멸을 비웃었다. 그래서 미가는 아무도 이스라엘의 고통을 애통하지 않는다고 불평하였다 (미 1:11).
A question arises, Was this actually done, or was it merely and simply a vision which he told to the people? The general opinion is, that the Prophet never went naked, but that this was exhibited to him in a vision, and only once. They allege as a reason, that on account of heat and cold, and other inconveniences of the weather, he could not have walked naked during the whole period of three years. What if we should say that the Prophet wore clothes at home, and also in public, unless when he wished to come forth to teach, and that on such occasions he was accustomed to present to the people a spectacle of nakedness? I pay little attention to the argument, that he was unable to endure heat and cold; for God, who commanded him to do this, could easily strengthen and protect him. But they assign another reason, that nakedness would have been unbecoming in a Prophet. I answer, this nakedness was not more unbecoming than circumcision, which irreligious men might consider to be the most absurd of all sights, because it made an exposure of the uncomely parts. Yet it must not be thought that the Prophet went entirely naked, or without covering those parts which would present a revolting aspect. It was enough that the people understood what the Lord was doing, and were affected by it as something extraordinary.
하나의 질문이 떠오른다.  이것이 실제로 일어났는가? 이것은 단순히 사람들에게 그가 말한 환상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일반적 견해는 선지자가 결코 발가벗고 다니지 않았고, 이것은 환상 속에 그것도 단 한 번, 그에게 보여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들은 이유로, 열과 추위, 그리고 많은 날씨의 불편함 때문에, 그가 발가벗고 3년이라는 기간에 다닐 수 없었다는 것이다. 만약, 선지자가 집에서는 옷을 입고, 대중 앞에서도 그렇고, 그가 사람들에게 발가벗은 몸의 광경을 보여주는 것은 그가 나가서 가르치기를 원했을 경우에만 했다고 말한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 그가 더위와 추위를 견뎌내지 못했을 것이라는 논지에 나는 전혀 인정할 수 없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 이것을 하라고 하셨고, 쉽게 하도록 그에게 힘을 주시고 그를 보호하셨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은 또 다른 이유를 댄다.  곧 발가벗음은 선지자에게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나는 답한다.  이 벌거벗음은, 보기 싫은 부분을 드러냄으로, 믿지 않는 사람들이 모든 광경 중에 가장 바보스럽다고 말하는 할례보다 덜 어울리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선지자가 완전히 발가벗고, 구역질 나는 광경을 보이는 그런 부분들을 가리지 않고 다녔다고 생각할 필요는 없다.  사람들이 여호와께서 하시는 것이 특별한 일이라고 영향을 받도록 하는 것으로 충분하였다.
I am led to form this opinion by what is here said, "By the hand of Isaiah; " for although this mode of expression frequently occurs elsewhere, still we never find it where it does not imply something emphatic, to describe the effect produced. He places himself in the midst between God and his countrymen, so as to be the herald of a future calamity, not only in words, but likewise by a visible symbol. Nor is it superfluous that it is immediately added, He did so. I am therefore of opinion that Isaiah walked naked whenever he discharged the office of a prophet, and that he uncovered those parts which could be beheld without shame.
나는 “이사야의 손으로”라는 말에 의지하여 이 의견에 이르렀다.  비록 다른 곳에서도 자주 나오는 표현이지만, 항상 특별한 강조를 의미하는 것으로, 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표현이다. 그는 하나님과 그의 백성 사이에 서서, 미래의 재앙을 말로만 아니라, 보이는 상징으로 이같이 전하는 자로 서는 것이었다. 그것이 필요치 않은 것이 아니었음을 바로 이어 나오는 구문이 전한다. “그는 그렇게 했다.”  그러므로 나는 이사야가 선지자로 역할을 감당할 때마다 발가벗고 다녔고, 그는 수치없이 보여질 수 있는 부분들을 다 벗고 다녔다는 것이 나의 입장이다.
So far as relates to sackcloth, although it was customary for men in private stations of life to express their guilt in this manner in adversity, yet it is probable that it was with a view to his office that Isaiah made use of this symbol to confirm his doctrine, that he might the better arouse the people from their sluggishness. If at any time the Lord chastise ourselves or our brethren, he does not enjoin us to change our raiment, but we are cruel and (a]storgoi) without natural affection, if we are not moved by the afflictions of brethren and the ruin of the Church. If we have any feeling towards God, we ought to be in sadness and tears; and if it be our duty to mourn, we ought also to exhort others and stimulate them by our example to feel the calamities of the Church, and to be touched with some (sumpaqei>a|) compassion.
베옷에 대하여 말하자면, 사람들이 곤궁한 상황에서 자신들의 죄를 나타내려고 개인적 상황에서 통상적으로 입었다. 그러나 이사야는 상징을 사용하여, 그 백성이 그들의 게으름에서 더 잘 깨어나도록 하려고 힘썼다. 그의 가르침을 확증하기 위한 상징으로 이사야가 그의 직책을 위해서 입었다는 것으로 이 설명이 더 타당하다.  여호와께서 우리 형제들을 징계하실 때, 그는 우리의 옷을 바꾸라고 하시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잔인하고 천성적으로 사랑이 없어서 우리의 형제들의 고통과 교회의 황폐함에 동요하지 않는다.  만약 우리가 하나님을 향해서 어떤 느낌이 있다면, 우리는 마땅히 슬픔과 눈물이 있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우리가 애통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면, 우리는 마땅히 다른 사람들을 격려하며 우리의 모범으로 자극해서, 교회의 재앙을 느끼도록 하며 동정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것이다.

3.   Three years. Why for such a period? Because that was the time granted to the Egyptians and Ethiopians, during which the Lord gave them a truce for repentance, and at the same time wished to make trial of the obedience of his people, that without delay they might relinquish unlawful aid, and that, though the Egyptians and Ethiopians appeared to be secure, they might know that they were not far from ruin. The Lord intended also to expose the rebellion of wicked men; for undoubtedly many persons made an open display of their impiety when they despised the nakedness of the prophet, and the godly, on the other hand, moved by the sight of his nakedness, though the prosperity of the Ethiopians was delightfully attractive, still did not hesitate to fix their attention on the word. What they were bound to consider was not the nakedness itself, but the mark which the Lord had put upon it; in the same manner as, in the visible sacraments, we ought to behold those things which are invisible.
“3년”, 왜 이 기간인가?  왜냐하면, 이집트와 에티오피아인들에게 여호와께서 진정한 회개를 위해서 주신 휴전 시간이었다. 그리고 동시에 그의 백성이 순종하도록 시험하시기 원하셨다. 그리고 지체 없이 그들이 불법한 도움을 떠나도록, 비록 이집트인들과 에티오피아인들이 안전한 것 같아도 그들의 파멸이 멀지 않았음을 그들로 알게 하기 위함이었다.  여호와는 또한 악한 자들의 반역을 드러내기 원하셨고, 많은 사람들은 선지자의 발가벗음을 비웃으며, 의심할 여지 없이 그들의 경건하지 않음을 공공연히 나타내었다. 반면 비록 에티오피아인들의 번영은 즐겁게 매력적이었고, 아직 말씀에 바로 집중하지는 않았으나, 경건한 자들은 그의 발가벗음에 마음이 움직였다. 발가벗음 자체에 그들 생각은 묶이지 않았고, 여호와께서 그것에 주시는 표시에 관심을 기울였다.  같은 방식으로, 보이는 성례에서 우리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도록 힘써야 한다.
4.   The captivity of Egypt and the removal of Ethiopia.2 The words "captivity" and "removal" are taken collectively, to denote the multitude of captives and emigrants. Next, he shews that there will be no distinction of age, declaring that the old, as well as the young, shall be led into captivity.
“애굽의 포로와 구스의 사로잡힌 자”.  “포로”와 “사로 잡힌 자”는 복합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포로가 되고 끌려갔음을 말한다.  그리고, 나이에 상관없이 늙은 이들이나, 젊은 이들이 포로로 끌려갈 것을 예고한다.
5.   And they shall be afraid. He now shews for whose benefit he had foretold these things about the Egyptians and Ethiopians. It was in order that the Jews might learn amidst their afflictions to hope in God, and might not have recourse to foreign aid, which the Lord had forbidden.
“그들은 놀라고 부끄러워 할 것이다.”  이집트인들과 에티오피아인들에 대하여 이런 것을 말함은 누구의 이익을 위함인가 이사야는 이제 보여준다.  그것은 유대인들이 그들의 고통가운데 하나님께 소망을 두는 것을 배우게 하려 함이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금하셨듯이 외국의 원조를 구하지 않도록 함이다.
6.   Lo, what is become of our expectation? He calls them expectation, or lurking, because the Jews turned towards them, whenever they were oppressed by any calamity, and placed their hope in them. We are accustomed to turn our eyes to that quarter from which we expect any assistance. Hence also, to "look" often signifies, in the Hebrew language, to "hope." (Psams 34:5; Job 6:19.) Now, they ought to have looked to God alone. Their wandering levity is therefore censured. And the same thing must happen to us, and deservedly, that which we have been invited by God, and refuse the sure refuge which he offers to us, and allow ourselves to be captivated by the delusions of Satan, we may lie down naked and destitute with shame and disgrace.
“보라. 우리가 바라던 것이 어떻게 되었는가?” 그는 바라던 것, 혹은 숨겨진 것을 말하여, 유대인들이 재앙을 당할 때마다 그들에게 소망을 두었던 것을 지적한다.  우리의 눈을 우리가 도움을 기대하는 것에 돌리는데 우리는 익숙하다. 그러므로, “보다”는 자주 히브리어로 “소망하다”를 뜻한다 (시 34:5; 욥 6:19). 이제, 그들은 하나님만을 바라보아야 했다.  그들의 흔들리는 경박함은 그러므로 책망을 받았다.  같은 것이 우리에게 일어나야 한다. 마땅히 하나님께서 초청하시고 우리에게 제공하시는 확실한 피난처를 거부하고, 우리는 사탄의 미혹에 포로 되는 것을 용납하고 있다. 그 결과 우리는 부끄러움과 수치와 함께 헐벗고 발가벗겨 누워있게 될 것이다.
And the inhabitants of the island shall say. He gives the name island not only to Jerusalem, but to the whole of Judea; and it is generally thought that the name is given because its shores are washed by the Mediterranean sea. But I think that there is a different reason for this metaphor, for it is but a small portion of the sea that washes it; but as an island is separated from other lands, so the Lord separated Judea from other countries. It was kept apart from all the nations, which cherished a mortal hatred towards the Jews; for there was a "wall" between them, as Paul says, (Ephesians 2:14,) which Christ at length threw down. Here again Isaiah confirms his prophecy. If you are not now moved by my nakedness, you shall one day be taught by the event, that these words were not spoken to you in vain. Thus, at a late hour, obstinate and rebellious men are constrained by God to confess their guilt, so that they are struck with amazement, and argue within themselves how they could be so greatly blinded by their own stubbornness.
“섬 사람들이 말할 것이라”. 그는 섬이라고 말할 때, 예루살렘뿐만 아니라 유대 전체를 지칭했다. 일반적으로 섬이라 함은 그 해변이 지중해 물에 씻기고 있어서 이다.  그러나 내가 생각하건데, 이 은유는 다른 이유에 있다.  왜냐하면, 작은 부분의 바다가 그것을 씼고 있을 뿐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섬이 다른 땅으로부터 구별되어 있듯이, 여호와께서 유대를 모든 다른 나라로부터 갈라 놓으셨다. 그것은 유대를 향하여 치명적 증오를 가지고 있는 모든 나라로부터 떠나게 해 놓은 것이었다. 이는 바울이 말했듯이 그리스도께서 마침내 무너뜨리신 그들 사이의 “벽”이다.  여기 다시 이사야는 그의 예언을 확정한다. 만약 너희들이 나의 벌거벗음을 보고 마음이 감동되지 못한다면, 너희는 어느 날 이 말을 너희에게 헛되이 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건에 의해 배우게 될 것이다.  그래서, 늦은 때, 완악하고 반역하는 사람들을 하나님께서 그들의 죄를 고백하게 만드실 것이다. 그로 말미암아 그들은 놀라며, 그들 가운데서 서로 어떻게 그들이 자신들의 강퍅함으로 인하여 극도로 장님이 될 수 있었든지 논쟁할 것이다.


이사야 선지자에게 3년 벗은 몸과 벗은 발로 하나님 백성에게 회개를 전하게 하시는 이사야 20장은 6절 밖에 안되는 짧은 장이지만 오늘 한국과 세계 교회가 꼭 들어야 할 하나님의 회개의 부르심이 있습니다.
칼빈의 주석을 번역해서 올렸으니
읽고 묵상하는 가운데 크신 은혜 받기를 기도합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52개(1/8페이지)
말씀설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5월 1일 이후 맥체인 성경 읽기 및 칼빈 주석 번역 절제회 8298 2018.07.23 12:01
공지 1월 31일-4월 30일, 맥체인 성경 읽기 절제회 8842 2018.04.05 15:37
150 천로역정 절제회 870 2019.07.26 14:10
149 산상수훈 8복 절제회 979 2019.04.17 13:44
148 현대선교와 변증 1장 강해 : 오늘날 교회에게 주어진 변증적 과제 첨부파일 절제회 1479 2018.11.29 14:45
147 그 중에 제 일은 사랑이라. 고린도전서 13장 절제회 1262 2018.10.30 18:25
146 예수님의 제자로 살아가기 마태복음 16:20-28 절제회 2012 2018.07.30 12:31
145 이미 도래하였고, 부활의 몸을 입을 때 온전히 누리게 될 그리스도의 왕국 절제회 1722 2018.07.24 17:23
144 오직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는 새 힘을 얻으리니 (이사야 40:27-31 절제회 1797 2018.07.24 17:22
143 구원의 완전하심과 심판 (이사야 43장 18-21, 시편 103:17-1 절제회 1810 2018.07.24 17:14
142 장차 오실 메시아(신18), 하나님의 언약(시105), 천국에 입성한 성 절제회 1524 2018.07.24 12:15
>> 벗은 몸과 발로 회개하자(이사야 20장) 칼빈 주석 절제회 2350 2018.07.24 12:08
140 말씀을 순종하는 자들을 형제, 자매, 어머니라고 부르시는 예수 그리스도( 절제회 1575 2018.07.23 11:45
139 성찬(마태 26:26-30; 마가 14:22-26; 누가 22:17-20 절제회 2046 2018.07.23 11:42
138 열 처녀 비유(마태복음 25장) 칼빈의 주석 절제회 2978 2018.07.23 11:41
137 가장 큰 계명(마 22:34-39; 막 12:28-34; 눅 10:25- 절제회 2043 2018.07.23 11:40
136 베드로가 예수를 그리스도로 고백하다(마태복음 16:13-19 ;막 8:2 절제회 1416 2018.07.23 11:38
135 수로보니게 여인의 믿음(마태복음 15:21-28,막 7:24-30) 칼 절제회 2305 2018.07.23 11:37
134 회개의 부르심(마태 11: 28-30) 칼빈의 주석 절제회 1465 2018.07.23 11:35
133 여호와의 말씀이니라(이사야 59:20-21) 칼빈의 주석 절제회 1937 2018.07.23 11:33
132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하지 말라 (마태 6:31-3 절제회 1485 2018.07.23 11:31
131 산상보훈 (마태복음 5: 1-12) 칼빈 주석 번역 절제회 2317 2018.07.23 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