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기독교여자 절제회 - KWCTU

교육자료실

술 권하는 한국, 노르웨이를 배워라 : 국민일보

절제회 | 2017.03.02 10:35 | 조회 959



노르웨이에선 공휴일과 일요일에 주류를 판매하는 게 불법이다. 음식점만 예외일 뿐, 모든 가게에 적용된다. 주류 판매는 공휴일 전날과 토요일의 오후3시까지만 허용된다. 평일 슈퍼마켓 등에선 맥주만 판매하는데 이마저도 오후 6시 이후엔 팔지 않는다. 알코올 도수가 높은 술은 국영인 주류전문점에서만 구입할 수 있다. 길거리에서 술을 마시면 14만∼52만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주류 자체에 대해 세금도 매우 높다.

노르웨이 정부는 음주운전 예방을 위해 거액을 들여 스웨덴에서 ‘알코올 열쇠’도 도입했다. 이 열쇠는 운전자가 스스로 측정한 음주량이 기준을 넘으면 시동이 걸리지 않게 하는 장치다. 국토는 넓지만 인구가 적어 경찰을 통한 단속으로는 음주운전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기 때문에 이 같은 제도를 도입한 것이다.

강력한 음주 규제 정책으로 노르웨이인 1명이 한해에 소비하는 평균 맥주량은 약 50ℓ, 기타 주류는 14ℓ에 불과하다. 유럽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도 낮은 수치다.  

반면 우리나라의 주류 유통 규제는 갈수록 완화되고 있다. 지난해 ‘맥주보이’ ‘막걸리점’ ‘편의주점 제도’가 도입된 데 이어 최근엔 ‘혼술족’(혼자 술 먹는 사람)을 위한 매장도 늘어나고 있다. 패스트푸드점이나 커피 전문점, 영화관 등을 중심으로 간편식과 함께 맥주를 즐기는 매장이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과도한 음주로 인한 사고도 끊이지 않고 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2015년 알코올 관련 사망자는 4746명으로 하루에 10명 이상이 알코올로 인해 사망했다. 이들 사망자의 연령대는 30대부터 급증해 50대를 정점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대한보건협회는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간 음주로 인한 대학생 사망자 수만 22명이라고 발표했다.  

대한기독교여자절제회(절제회·회장 김영주)는 27일 ‘한국과 노르웨이의 술 규제의 정책 비교’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알코올 중독을 비롯해 음주운전, 강간, 살인, 가정폭력, 아동학대 등 범죄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주류의 유통을 규제하는 입법화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절제회는 “알코올로 인한 천문학적 국가손실을 막기 위해 국민과 정부, 언론 등이 나서서 전력투구해야 한다”며 “주류유통을 철저하게 규제하는 방향으로 관련 법안을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르웨이 외 다른 선진국들도 주류판매 및 광고에 대해 엄격한 규제를 가하고 있다. 캐나다에선 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술 판매가 금지돼 있어 정부가 허락한 주류 판매점에서만 술을 살 수 있다. 길거리나 공원 등 공공장소에서의 음주는 불법이며 술집에서도 주류 판매량을 제한한다. 각 대학에선 대학생의 폭음 신고식에 대처하는 예방 프로그램이 시행되고 있다. 독일과 프랑스, 뉴질랜드 등 대부분 선진국에선 청소년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는 주류 광고를 금지하고 있다. 특히 일부 국가에선 스포츠 스타나 연예인의 술 광고 출연도 불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김정주 절제회 부회장은 “한국교회에 다음세대가 점점 줄고 있는 원인 중 하나가 무분별한 음주문화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교회청년부 모임을 한 뒤 뒤풀이를 위해 술집에 가는 사례도 있다”면서 “술에 취해 자면 주일 아침 교회에 가는 것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부회장은 “정부와 언론 등이 국민과 뜻을 모아 주류유통 규제정책을 2년 내에 입법한다면 국민적 재앙인 술 중독에서 한민족이 해방될 것”이라며 “특히 왕 같은 제사장으로 부르심을 받은 그리스도인들은 술이 아닌 성령으로 충만해 하나님의 지상명령을 감당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글=김아영 기자, 그래픽=이영은 기자 

 

원문 기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702998&code=23111111&cp=tw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39개(1/6페이지)
로그인
교육자료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TV 속 술 한잔, 멋지지도 자연스럽지도 않아요! 첨부파일 절제회 235 2017.11.15 15:57
공지 19세-39세 폭음률 남성 58%, 여성 36.2% 첨부파일 절제회 202 2017.11.13 14:07
공지 한국인, 하루 소주 1잔으로도 암 발생 위험 높아져…절주보단 '금주'해야 절제회 245 2017.10.24 12:29
공지 집에 있던 술로, 부모와 친척의 권유로 음주를 시작하는 한국 청소년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483 2017.09.18 18:21
공지 음주규제의 추진현황과 발전방향 :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608 2017.06.26 17:27
공지 2017 금주금연정책건의문발표 절제회 754 2017.04.28 14:51
>> 술 권하는 한국, 노르웨이를 배워라 : 국민일보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960 2017.03.02 10:35
공지 인간 뇌, 25세까지 자라는데… '술독' 빠진 한국 대학생들 위험 절제회 1005 2016.12.21 16:34
공지 계류중인 음주규제법안 절제회 1151 2016.10.13 15:57
공지 술 광고 제한한다··· 복지부, 주류광고 금지 매체 확대이뉴스투데이 20 절제회 1192 2016.10.13 15:17
공지 방송법 시행령에서 주류 간접·가상 광고 규정 빠졌다이데일리 2016.07 절제회 1303 2016.10.11 12:03
공지 시도 때도 없이 들이대는 술 광고 주간경향 2015.12.29 절제회 1311 2016.10.11 11:57
공지 우울증, 자살까지 이어지는 뇌 속 원인 밝혀냈다연합뉴스 2016.06.2 절제회 825 2016.06.21 11:59
공지 [2006년 식약청 국립독성연구원자료] “태아알코올증후군”중안면기형관련유 절제회 3251 2010.08.10 15:14
공지 [아동학대] 주로 집 안에서 흉기 폭력 많고…알코올중독자 비율도 높아경향 절제회 2219 2016.01.13 14:38
공지 [국감브리핑] 태아 발병 유발 가임기 여성 음주율 증가뉴스1 2014.1 절제회 26270 2015.03.09 14:42
공지 청소년기 과음, 뇌 구조 영구 손상 위험 코메디닷컴 2014.10.30 절제회 27832 2014.12.01 11:18
공지 임신 전 만성적 음주가 태아발달 및 모체의 대사기능이상 초래 /김원호 국 절제회 30634 2014.11.24 09:51
공지 술, 태아에 악영향…학습장애·ADHD 유발의협신문 2014.05.22 절제회 3720 2014.08.07 17:26
공지 10대에 폭음, 뇌손상으로 평생 고생코메디닷컴 2010.11.17 (수) 절제회 48724 2012.09.07 15:42
공지 술 한방울 안마신 15세 내아들, 이미 알코올중독 덫에 걸렸다니…동아일보 절제회 56025 2012.02.17 17:11
공지 과음이 당뇨병을 유발하는 세포내 원인 신호체계 최초 규명 공감코리아 20 첨부파일 절제회 57331 2010.10.15 19:50
공지 [2009식약청특수독성과]알코올노출 -행동과잉/주의력결핍증(ADHD)에 절제회 57213 2010.08.09 18:29
공지 [2010식약청특수독성과] 임신 전 아빠의 음주도 후손에게 영향 가능성 절제회 57881 2010.08.09 17:27
공지 술ㆍ의약품, 남성 정자 손상 일으킬 수도 환경일보 2008.06.05 절제회 57199 2008.06.09 10:41
공지 취하면 왜 이상행동? 뇌 ‘일시고장’ 탓 코메디닷컴 생활/문화 | 200 절제회 56221 2009.06.25 13:26
공지 “알코올이 뇌에 도착하는 시간은 ‘6분’” 서울신문 IT/과학 | 40분 절제회 57381 2009.06.17 15:52
공지 한잔… 또 한잔… 뇌가 지워진다 헤럴드경제 생활/문화 | 2008.10 절제회 56431 2008.12.29 12:01
111 [실태기사] 음주와 암의 상관관계, 술이 부르는 암 5하이닥 2015.12.30 절제회 46 2017.12.21 16:48
110 [연구기사] 술 일찍 배울수록 술꾼 된다하이닥 2012.08.21 절제회 48 2017.12.21 16:34
109 [뇌관련기사] 술, 두려움 관할하는 뇌 부위 해친다.하이닥 2006.02.24 절제회 47 2017.12.21 16:26
108 [관련기사] 분노의 사회, 해법은 어디에 있는가? 절제회 79 2017.11.20 16:39
107 [뇌관련기사] 맨날 폭음하면 뇌 줄기세포까지 파괴 메디컬투데이 2017.11.13 절제회 66 2017.11.20 16:33
106 [FASD및기형출산기사] 술이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해로운 이유 4가지하이닥 2017.07.19 절제회 65 2017.11.20 16:30
105 [세미나및교육] 술은 심장에 좋은가? 절제회 61 2017.11.20 16:23
104 [실태기사] 술 소비 최고치… 1인당 맥주 年 366캔 마신셈 조선일보 2017.11 절제회 67 2017.11.20 16:15
103 [정책기사] 925억 들인 제주 도심광장, 노숙자·취객 놀이터로조선일보 2017.09 절제회 212 2017.09.07 11:58
102 [FASD및기형출산기사] 알코올의 독성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173 2017.09.04 17:23
101 [정책기사] 술 권하는 대중매체, 민간협의체에서 논의한다 첨부파일 절제회 416 2017.09.04 17:18
100 [연구기사] 적당한 음주, 정말 심장 건강에 좋을까?(연구)코메디닷컴 2017.05. 절제회 310 2017.05.25 12:43
99 [실태기사] 2015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첨부파일 절제회 223 2017.05.12 17:06
98 [실태기사] "이래도 피우실 겁니까?"…담배 연기에서 1급 발암물질만 7개 검출 조선 절제회 293 2017.04.14 16:48
97 [실태기사] 같이 자는 사람마저 불안한 무호흡증…금주·금연 필수 해럴드경제 2017. 절제회 351 2017.04.14 16:42
96 [정책기사] [공식입장]방통심의위, 과한 음주..'미우새' 의견제시·'인생술집' 권고 절제회 369 2017.03.20 15:31
95 [뇌관련기사] 술 마시는 청소년 뇌 분석 결과는?코메디닷컴 2017.01.19 절제회 293 2017.03.20 15:09
94 [실태기사] 인터넷·알코올·우울증… ‘정신건강 문제’ 세대별로 다르다문화일보 2017 절제회 497 2017.02.07 17:28
93 [실태기사] "지상파 드라마 음주장면 과다 등장…편당 1.6회"연합뉴스 2016.07 절제회 381 2017.01.13 15:42
92 [연구기사] 스마트폰에 빠진 청소년, 커서 술·담배 쉽게 빠져조선일보 2017.01. 절제회 362 2017.01.05 1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