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기독교여자 절제회 - KWCTU

교육자료실

술병에 붙는 과음 경고문구 21년만에 바뀐다 연합뉴스 2016.05.19

절제회 | 2016.05.19 11:36 | 조회 746

술병에 붙는 과음 경고문구 21년만에 바뀐다 연합뉴스 2016.05.19


9월부터 임신부 음주 경고 포함…청소년 음주 경고 강화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술병의 경고문구가 1995년 이후 21년만에 바뀔 전망이다.

임신 중 음주를 경고하는 문구를 넣는 한편 청소년 음주와 음주로 인한 질병 위험 경고 문구를 강화하는 쪽으로 관련 법령 수정이 추진된다. 또 매체 광고에도 경고문구를 의무적으로 넣는 방안이 검토 중이다.

19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3월 주류의 판매용기(술병)에 '임신 중 음주는 태아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경고문구를 표시하도록 의무화하는 국민건강증진법이 국회를 통과해 오는 9월 3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
현행 경고문구는 ▲ 지나친 음주는 간경화나 간암을 일으키며, 특히 청소년의 정신과 몸을 해칩니다 ▲ 지나친 음주는 간경화나 간암을 일으키며, 특히 임신 중의 음주는 기형아 출생률을 높입니다 ▲ 지나친 음주는 간경화나 간암을 일으키며, 운전이나 작업중 사고 발생률을 높입니다 등 3가지다.

주류 회사는 이들 3개 중 하나를 골라 술병의 라벨에 표시해야 한다.
-
앞서 지난 2월 발표한 '정신건강 종합대책(2016~2020년)'을 통해 TV, 신문과 잡지 등 지면, 포스터 광고 매체에 경고문구를 표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정신건강 종합대책이 추진되는 2020년까지 버스 등 대중교통, 인터넷, IPTV,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 등에 주류 광고를 금지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용기 있는 정책 감사드립니다.

현재 우리 사회는 아무도 진실을 알리지 않았기 때문에 무고한 생명이 희생되어 큰 슬픔과 두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여기, 오랜 시간 더 많은 생명을 잃게 해 왔고, 한 개인뿐만 아니라 가정, 사회와 국가의 생명을 위협해 왔지만 

오히려 왜곡되고 가려진 진실이 있습니다.    

한잔의 음주도 태아의 기형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각 개인마다 알코올을 분해할 효소의 양이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진실을 말해주지 않아 기형아를 출산하면 그 아동과 가정의 고통을 누가 책임집니까.  용기 있게 진실을 알려주어야 할 때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48개(4/6페이지)
로그인
교육자료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성평등' 용어의 문제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38 2018.07.17 13:30
공지 동성애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이유(요약) 절제회 33 2018.07.17 13:42
공지 IOGT 보고서 : Alcohol and the SDGs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605 2018.04.23 13:14
공지 2018 금주금연정책 건의문 발표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585 2018.04.23 13:19
공지 대학생, '자발적 음주' 늘었다 절제회 770 2018.03.02 16:11
공지 TV 속 술 한잔, 멋지지도 자연스럽지도 않아요! 첨부파일 절제회 1042 2017.11.15 15:57
공지 19세-39세 폭음률 남성 58%, 여성 36.2% 첨부파일 절제회 807 2017.11.13 14:07
공지 한국인, 하루 소주 1잔으로도 암 발생 위험 높아져…절주보단 '금주'해야 절제회 1038 2017.10.24 12:29
공지 집에 있던 술로, 부모와 친척의 권유로 음주를 시작하는 한국 청소년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1572 2017.09.18 18:21
공지 음주규제의 추진현황과 발전방향 :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1810 2017.06.26 17:27
공지 술 권하는 한국, 노르웨이를 배워라 : 국민일보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2092 2017.03.02 10:35
공지 인간 뇌, 25세까지 자라는데… '술독' 빠진 한국 대학생들 위험 절제회 2133 2016.12.21 16:34
공지 계류중인 음주규제법안 절제회 2300 2016.10.13 15:57
공지 술 광고 제한한다··· 복지부, 주류광고 금지 매체 확대이뉴스투데이 20 절제회 2335 2016.10.13 15:17
공지 방송법 시행령에서 주류 간접·가상 광고 규정 빠졌다이데일리 2016.07 절제회 2408 2016.10.11 12:03
공지 시도 때도 없이 들이대는 술 광고 주간경향 2015.12.29 절제회 2344 2016.10.11 11:57
공지 우울증, 자살까지 이어지는 뇌 속 원인 밝혀냈다연합뉴스 2016.06.2 절제회 1878 2016.06.21 11:59
공지 [2006년 식약청 국립독성연구원자료] “태아알코올증후군”중안면기형관련유 절제회 4471 2010.08.10 15:14
공지 [아동학대] 주로 집 안에서 흉기 폭력 많고…알코올중독자 비율도 높아경향 절제회 3520 2016.01.13 14:38
공지 [국감브리핑] 태아 발병 유발 가임기 여성 음주율 증가뉴스1 2014.1 절제회 27282 2015.03.09 14:42
공지 청소년기 과음, 뇌 구조 영구 손상 위험 코메디닷컴 2014.10.30 절제회 28674 2014.12.01 11:18
공지 임신 전 만성적 음주가 태아발달 및 모체의 대사기능이상 초래 /김원호 국 절제회 31574 2014.11.24 09:51
공지 술, 태아에 악영향…학습장애·ADHD 유발의협신문 2014.05.22 절제회 5204 2014.08.07 17:26
공지 10대에 폭음, 뇌손상으로 평생 고생코메디닷컴 2010.11.17 (수) 절제회 49888 2012.09.07 15:42
공지 술 한방울 안마신 15세 내아들, 이미 알코올중독 덫에 걸렸다니…동아일보 절제회 57036 2012.02.17 17:11
공지 과음이 당뇨병을 유발하는 세포내 원인 신호체계 최초 규명 공감코리아 20 첨부파일 절제회 58459 2010.10.15 19:50
공지 [2009식약청특수독성과]알코올노출 -행동과잉/주의력결핍증(ADHD)에 절제회 58351 2010.08.09 18:29
공지 [2010식약청특수독성과] 임신 전 아빠의 음주도 후손에게 영향 가능성 절제회 59291 2010.08.09 17:27
공지 술ㆍ의약품, 남성 정자 손상 일으킬 수도 환경일보 2008.06.05 절제회 58353 2008.06.09 10:41
공지 취하면 왜 이상행동? 뇌 ‘일시고장’ 탓 코메디닷컴 생활/문화 | 200 절제회 57046 2009.06.25 13:26
공지 “알코올이 뇌에 도착하는 시간은 ‘6분’” 서울신문 IT/과학 | 40분 절제회 58220 2009.06.17 15:52
공지 한잔… 또 한잔… 뇌가 지워진다 헤럴드경제 생활/문화 | 2008.10 절제회 57515 2008.12.29 12:01
56 [뇌관련기사] 한두 잔 술에도 뇌 `쪼글쪼글`…男보다 女가 더 위험해이데일리 2016. 절제회 574 2016.11.08 10:58
55 [실태기사] "술은 발암 물질"..한해 70만명 음주로 암 발병아주경제 2016.11 절제회 720 2016.11.08 10:51
54 [실태기사] 청소년 10명 중 7명 술·담배 구입 성공이투데이 2016.11.06 절제회 622 2016.11.08 10:43
53 [정책기사] "외국학자들, 편의점 담배광고 보면 기절해요"조선일보 2016.11.02 절제회 736 2016.11.02 14:49
52 [실태기사] [기획] ‘술 권하는’ SNS… 편법 광고·불법 경품국민일보 2016.0 절제회 876 2016.10.13 15:21
51 [정책기사] 17도이하 순한 소주 광고금지되나…복지부 절제회 917 2016.10.13 15:08
50 [실태기사] 술? 음료?… 저도수 소주 포장 ‘헷갈리네’문화일보 2016.04.19 절제회 849 2016.10.11 11:58
49 [정책기사] 규제 풀리는 전통주중앙일보 2016.02.11 절제회 741 2016.10.11 11:50
48 [정책기사] 새 음주경고문 시행 "임신중 음주는 기형아 위험"MBN 2016.09.0 절제회 791 2016.10.11 11:46
47 [뇌관련기사] 한두 잔 술에도 뇌 `쪼글쪼글`…男보다 女가 더 위험해이데일리 2016. 절제회 626 2016.10.04 16:20
46 [실태기사] [사설] 불황의 그늘, 술·담배에 기대는 사회이데일리 2016.06.04 절제회 704 2016.07.18 14:57
45 [연구기사] 일주일에 3번 이상 술 마시면 자살 위험 2배 높아연합뉴스 2016.07 절제회 800 2016.07.18 14:49
44 [정책기사] 슈퍼마켓 '술 배달' 이달말부터 허용…'맥주보이'도 합법화한국경제 201 절제회 734 2016.07.18 14:45
43 [실태기사] [단독]극단선택 검사 카톡 “밤마다 술시중… 취하면 때려…살려줘”문화일보 절제회 787 2016.06.30 13:34
42 [연구기사] 매일 술먹는 당신 위암 발생 최대 3.5배 높다쿠키뉴스 2016.06.1 절제회 929 2016.06.17 12:53
41 [새소식] 미혼여성, 술로 스트레스와 우울감 푼다 조선일보 2016.06.08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696 2016.06.09 15:39
40 [실태기사] 전자담배로 금연성공하는 사람소수 파이낸셜뉴스 2016.06.01 절제회 872 2016.06.03 14:59
39 [실태기사] 2016 청소년통계 절제회 2054 2016.05.20 15:51
>> [정책기사] 술병에 붙는 과음 경고문구 21년만에 바뀐다 연합뉴스 2016.05.19 절제회 747 2016.05.19 11:36
37 [정책기사] 운전자에 술 판 식당 주인, 음주운전 방조죄로 입건조선일보 2016.05 절제회 900 2016.05.16 1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