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기독교여자 절제회 - KWCTU

Book

네가 가라, 내 양을 먹이라

절제회 | 2016.02.16 00:03 | 조회 998




“네가 가라, 망얀족에게. 네가 직접 가라!”
“제 나이 65세입니다. 저는 늙었고 자격이 없습니다.”
“갈렙은 85세에 헤브론 산지를 개척했다. 내가 너와 함께 가겠다.”


편안하고 안락한 노후보다 하나님의 부르심에 순종하는 노후를 선택한 박운서 전 차관의 이야기. 대한민국 제1대 통상산업부 차관으로, 그리고 국내 대기업의 CEO로 대한민국 경제의 최전방에서 누구보다도 치열하게 살아 온 저자는 ‘타이거 박’이라 불릴 만큼 열정적으로 일해 왔다. 퇴직 이후 남들처럼 골프나 치면서 여유롭게 여생을 즐기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은 전혀 이상할 것이 없었다. 그러나 하나님의 계획은 그가 그렇게 여생을 보내는 것에 있지 않았다.
막 퇴직을 했을 때, 그는 65세였다. 하나님이 그를 부르신 때도 바로 그때였다. 하나님께서 당신의 일을 맡기실 때에 나이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았다. 아브라함이 100세에 아들을 낳고, 모세가 80세에 출애굽을 위해 이스라엘의 지도자로 부름을 받고, 또 갈렙이 85세에 헤브론 산지를 개척한 것과 같이 말이다. 하나님께 있어서 65세는 오히려 파릇파릇한 청춘에 속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은퇴 후 여유로운 인생 후반을 계획하고 있던 그에게 “망얀족에게 네가 가라!”는 청천벽력 같은 하나님의 명령이 떨어지고, 부르심에 순종한 그는 완전히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 필리핀 오지 중의 오지 민도로 섬 망얀족 마을로 들어가, 헐벗고 굶주린 사람들을 입히고 먹이며 복음을 전하는 사역을 시작했다. 그는 특유의 추진력과 리더십으로 길을 닦고 물을 끌어 와 농사를 짓는 등 필리핀 정부에게조차 외면받고 있는 망얀족을 위해 일하고 있다. 하드웨어적인 인프라를 구축한 뒤 망얀족의 자립을 돕고, 현지인 사역자를 세워 그들이 직접 자신의 동족들에게 복음을 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하나님께서 그에게 주신 사명이다. 그들의 꼬질꼬질한 땟국물조차 사랑스럽다는 그는 필리핀 망얀족들에게는 최고의 ‘꽃할배’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