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기독교여자 절제회 - KWCTU

교육자료실

TV 속 술 한잔, 멋지지도 자연스럽지도 않아요!

절제회 | 2017.11.15 15:57 | 조회 234

TV 속 술 한잔, 멋지지도 자연스럽지도 않아요!

2017년 음주폐해예방의 달 기념식 및 기념행사 개최

절주문화 확산을 위한 미디어 음주장면 가이드라인 발표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11월 16일(목) 오후 2시 광화문 교보빌딩 23층 컨벤션홀에서 「2017년 음주폐해 예방의 달」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기념식에서는 미디어 속 지나친 음주장면에 대한 사회적 이슈를 환기시키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절주문화 확산을 위한 미디어 음주장면 가이드라인」이 제안된다.

최근 드라마를 비롯한 각종 연예ㆍ오락 프로그램에서 이른바 ‘혼술’, ‘우정주’ 등 음주문화를 미화하고 조장할 수 있는 음주장면이 지속적으로 방영*되는 실정이다.

* ’16년 방송사별 드라마 및 예능프로그램 모니터링 결과,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을 포함하여 평균 회당 1.03회 음주장면이 등장하고, 예능 프로그램에 평균 회당 0.98회 음주 관련 대사가 사용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지원으로 지난 9월부터 미디어 제작자, 방송심의기관, 시민단체, 언론, 학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간협의체가 구성되었다.

협의체에서는 미디어의 과도한 음주장면 묘사로 인한 폐해를 예방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해왔고, 그 결과 아래와 같은 ‘절주문화 확산을 위한 미디어 음주장면 가이드라인’을 제안하게 됐다.



<절주문화 확산을 위한 미디어 음주장면 가이드라인>

  1. 음주 장면을 최소화해야 하며, 반드시 필요한 장면이 아니라면 넣지 말아야 합니다.
  2. 음주를 긍정적으로 묘사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3. 음주와 연관된 불법 행동이나 공공질서를 해치는 행위를 자연스러운 것으로 묘사해서는 안 됩니다.
  4. 음주와 연계된 폭력ㆍ자살 등의 위험행동을 묘사하는 것은 삼가야 합니다.
  5. 청소년이 음주하는 장면은 묘사해서는 안 되며, 어른들의 음주 장면에 청소년이 함께 있는 장면을 묘사하는 것도 매우 신중히 해야 합니다.
  6. 연예인 등 유명인의 음주 장면은 그 영향력을 고려하여 신중하게 묘사해야 합니다.
  7. 폭음ㆍ만취 등 해로운 음주 행동을 묘사하는 것은 삼가야 합니다.
  8. 음주 장면이 주류 제품을 광고하는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9. 음주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무시하는 장면은 피해야 합니다.
  10. 잘못된 음주 문화를 일반적인 상황으로 묘사해서는 안 됩니다.




* 가이드라인 관련 근거 및 사례는 별첨 자료 참고

이날 기념식에서는 절주사업에 기여한 10개 단체와 유공자 13명에게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여하고, 공모전 시상 외에도 대학 캠퍼스는 물론, 지역사회 내 절주문화 확산에 앞장선 우수 대학생 절주서포터즈 17개 팀을 선정하여 상장과 함께 소정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한 ‘음주문화와 미디어: TV 속 한 잔의 책임감’이라는 주제로 미디어 속 음주장면 및 주류광고 마케팅의 현황 및 문제점에 대해 살펴보는 학술대회를 11월 17일(금) 스카이뷰 섬유센터(서울 삼성동)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알코올 관련 주요 학회인 알코올과 건강행동학회, 중독포럼, 한국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 한국헬스커뮤니케이션학회 등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드라마나 예능프로그램 등 우리에게 익숙한 미디어 속 음주장면이 청소년을 비롯하여 우리사회에 미치는 직ㆍ간접적인 폐해와 주류광고마케팅의 실태를 살펴보고, 향후 음주폐해 감소를 위해 미디어가 나아갈 방향과 민관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지방자치단체와도 연계하여 연말연시 급증하는 음주관련 사건ㆍ사고를 방지하고, 지역사회 내 절주문화를 확대하기 위해 릴레이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1월 1일에는 강원도 평창종합운동장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이 음주사고 없는 올림픽으로 치러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첫 대규모 음주폐해예방 캠페인을 500여명의 지역 주민과 함께 진행했다.

앞으로 11월 한 달간 강원, 경남, 서울, 대전, 제주 등 전국 5개 지역에서 음주에 지나치게 관대한 문화와 인식 개선을 위해 다양한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참조 :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3&page=1&CONT_SEQ=342844&SEARCHKEY=CONTENT&SEARCHVALUE=음주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39개(1/6페이지)
로그인
교육자료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TV 속 술 한잔, 멋지지도 자연스럽지도 않아요! 첨부파일 절제회 235 2017.11.15 15:57
공지 19세-39세 폭음률 남성 58%, 여성 36.2% 첨부파일 절제회 202 2017.11.13 14:07
공지 한국인, 하루 소주 1잔으로도 암 발생 위험 높아져…절주보단 '금주'해야 절제회 244 2017.10.24 12:29
공지 집에 있던 술로, 부모와 친척의 권유로 음주를 시작하는 한국 청소년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483 2017.09.18 18:21
공지 음주규제의 추진현황과 발전방향 :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607 2017.06.26 17:27
공지 2017 금주금연정책건의문발표 절제회 753 2017.04.28 14:51
공지 술 권하는 한국, 노르웨이를 배워라 : 국민일보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959 2017.03.02 10:35
공지 인간 뇌, 25세까지 자라는데… '술독' 빠진 한국 대학생들 위험 절제회 1005 2016.12.21 16:34
공지 계류중인 음주규제법안 절제회 1150 2016.10.13 15:57
공지 술 광고 제한한다··· 복지부, 주류광고 금지 매체 확대이뉴스투데이 20 절제회 1192 2016.10.13 15:17
공지 방송법 시행령에서 주류 간접·가상 광고 규정 빠졌다이데일리 2016.07 절제회 1303 2016.10.11 12:03
공지 시도 때도 없이 들이대는 술 광고 주간경향 2015.12.29 절제회 1311 2016.10.11 11:57
공지 우울증, 자살까지 이어지는 뇌 속 원인 밝혀냈다연합뉴스 2016.06.2 절제회 825 2016.06.21 11:59
공지 [2006년 식약청 국립독성연구원자료] “태아알코올증후군”중안면기형관련유 절제회 3251 2010.08.10 15:14
공지 [아동학대] 주로 집 안에서 흉기 폭력 많고…알코올중독자 비율도 높아경향 절제회 2219 2016.01.13 14:38
공지 [국감브리핑] 태아 발병 유발 가임기 여성 음주율 증가뉴스1 2014.1 절제회 26270 2015.03.09 14:42
공지 청소년기 과음, 뇌 구조 영구 손상 위험 코메디닷컴 2014.10.30 절제회 27832 2014.12.01 11:18
공지 임신 전 만성적 음주가 태아발달 및 모체의 대사기능이상 초래 /김원호 국 절제회 30634 2014.11.24 09:51
공지 술, 태아에 악영향…학습장애·ADHD 유발의협신문 2014.05.22 절제회 3720 2014.08.07 17:26
공지 10대에 폭음, 뇌손상으로 평생 고생코메디닷컴 2010.11.17 (수) 절제회 48724 2012.09.07 15:42
공지 술 한방울 안마신 15세 내아들, 이미 알코올중독 덫에 걸렸다니…동아일보 절제회 56024 2012.02.17 17:11
공지 과음이 당뇨병을 유발하는 세포내 원인 신호체계 최초 규명 공감코리아 20 첨부파일 절제회 57331 2010.10.15 19:50
공지 [2009식약청특수독성과]알코올노출 -행동과잉/주의력결핍증(ADHD)에 절제회 57213 2010.08.09 18:29
공지 [2010식약청특수독성과] 임신 전 아빠의 음주도 후손에게 영향 가능성 절제회 57881 2010.08.09 17:27
공지 술ㆍ의약품, 남성 정자 손상 일으킬 수도 환경일보 2008.06.05 절제회 57199 2008.06.09 10:41
공지 취하면 왜 이상행동? 뇌 ‘일시고장’ 탓 코메디닷컴 생활/문화 | 200 절제회 56221 2009.06.25 13:26
공지 “알코올이 뇌에 도착하는 시간은 ‘6분’” 서울신문 IT/과학 | 40분 절제회 57381 2009.06.17 15:52
공지 한잔… 또 한잔… 뇌가 지워진다 헤럴드경제 생활/문화 | 2008.10 절제회 56431 2008.12.29 12:01
111 [실태기사] 음주와 암의 상관관계, 술이 부르는 암 5하이닥 2015.12.30 절제회 46 2017.12.21 16:48
110 [연구기사] 술 일찍 배울수록 술꾼 된다하이닥 2012.08.21 절제회 47 2017.12.21 16:34
109 [뇌관련기사] 술, 두려움 관할하는 뇌 부위 해친다.하이닥 2006.02.24 절제회 46 2017.12.21 16:26
108 [관련기사] 분노의 사회, 해법은 어디에 있는가? 절제회 79 2017.11.20 16:39
107 [뇌관련기사] 맨날 폭음하면 뇌 줄기세포까지 파괴 메디컬투데이 2017.11.13 절제회 66 2017.11.20 16:33
106 [FASD및기형출산기사] 술이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해로운 이유 4가지하이닥 2017.07.19 절제회 64 2017.11.20 16:30
105 [세미나및교육] 술은 심장에 좋은가? 절제회 61 2017.11.20 16:23
104 [실태기사] 술 소비 최고치… 1인당 맥주 年 366캔 마신셈 조선일보 2017.11 절제회 67 2017.11.20 16:15
103 [정책기사] 925억 들인 제주 도심광장, 노숙자·취객 놀이터로조선일보 2017.09 절제회 211 2017.09.07 11:58
102 [FASD및기형출산기사] 알코올의 독성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173 2017.09.04 17:23
101 [정책기사] 술 권하는 대중매체, 민간협의체에서 논의한다 첨부파일 절제회 416 2017.09.04 17:18
100 [연구기사] 적당한 음주, 정말 심장 건강에 좋을까?(연구)코메디닷컴 2017.05. 절제회 310 2017.05.25 12:43
99 [실태기사] 2015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첨부파일 절제회 223 2017.05.12 17:06
98 [실태기사] "이래도 피우실 겁니까?"…담배 연기에서 1급 발암물질만 7개 검출 조선 절제회 293 2017.04.14 16:48
97 [실태기사] 같이 자는 사람마저 불안한 무호흡증…금주·금연 필수 해럴드경제 2017. 절제회 351 2017.04.14 16:42
96 [정책기사] [공식입장]방통심의위, 과한 음주..'미우새' 의견제시·'인생술집' 권고 절제회 368 2017.03.20 15:31
95 [뇌관련기사] 술 마시는 청소년 뇌 분석 결과는?코메디닷컴 2017.01.19 절제회 293 2017.03.20 15:09
94 [실태기사] 인터넷·알코올·우울증… ‘정신건강 문제’ 세대별로 다르다문화일보 2017 절제회 496 2017.02.07 17:28
93 [실태기사] "지상파 드라마 음주장면 과다 등장…편당 1.6회"연합뉴스 2016.07 절제회 381 2017.01.13 15:42
92 [연구기사] 스마트폰에 빠진 청소년, 커서 술·담배 쉽게 빠져조선일보 2017.01. 절제회 362 2017.01.05 1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