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기독교여자 절제회 - KWCTU

교육자료실

19세-39세 폭음률 남성 58%, 여성 36.2%

절제회 | 2017.11.13 14:07 | 조회 201


□ 흡연, 음주 등 건강행태는 정체되거나 개선 속도가 둔화되었다. 

 ○ 성인(19세 이상) 남자 흡연율은 40.7%로 2015년(39.4%)보다 소폭 증가했다. 또한, 남자 2명 중 1명(53.5%), 여자 4명 중 1명(25.0%)은 월 1회 이상 폭음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 걷기 실천자는 3명 중 1명(남자 40.6%, 여자 38.6%)에 불과해 신체활동이 부족한 사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지방 섭취는 꾸준히 증가하고(지방의 에너지섭취분율: ’07년 17.6% → ’16년 22.4%), 아침식사를 결식하는 사람도 3명 중 1명(남자 32.4%, 여자 26.4%)으로 나타나 식생활습관이 전반적으로 나빠진 것으로 평가되었다.


<성인(19세이상)의 건강행태(%), 2016년>


◦표준화율: 2005년 추계인구를 이용하여 연령표준화하여 산출
◦현재흡연율: 평생 담배 5갑(100개비) 이상 피웠고 현재 담배를 피우는 분율
◦월간폭음률: 최근 1년 동안 월1회 이상 한번의 술자리에서 남자의 경우 7잔(또는 맥주 5캔) 이상, 여자의 경우 5잔(또는 맥주 3캔) 이상 음주한 분율
◦걷기실천율: 최근 1주일 동안 걷기를 1회 10분 이상, 1일 총 30분 이상 주 5일 이상 실천한 분율
◦아침식사 결식률: 조사 1일전 아침식사를 결식한 분율



<중고등학생의 건강행태 추이(%)>



◦현재흡연율: 최근 30일 동안 1일 이상 흡연한 사람의 분율(* 성인과 지표 정의 상이)
◦현재음주율: 최근 30일 동안 1잔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신체활동실천율: 최근 7일 동안 운동종류 상관없이 심장박동이 평상시보다 증가하거나, 숨이 찬 정도의 신체활동을 하루에 총합이 60분 이상 한 날이 5일 이상인 사람의 분율(* 성인과 지표 정의 상이)
◦패스트푸드섭취율: 최근 7일 동안 3회 이상 피자, 햄버거, 치킨 같은 패스트푸드를 먹은 사람의 분율


◦현재흡연율: 최근 30일 동안 1일 이상 흡연한 사람의 분율(* 성인과 지표 정의 상이)
◦현재음주율: 최근 30일 동안 1잔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신체활동실천율: 최근 7일 동안 운동종류 상관없이 심장박동이 평상시보다 증가하거나, 숨이 찬 정도의 신체활동을 하루에 총합이 60분 이상 한 날이 5일 이상인 사람의 분율(* 성인과 지표 정의 상이)
패스트푸드섭취율: 최근 7일 동안 3회 이상 피자, 햄버거, 치킨 같은 패스트푸드를 먹은 사람의 분율



 ○ 청소년(중고등학생) 흡연율은 한 달 내 흡연경험이 있는 남학생이 10명 중 1명(9.5%) 수준으로 감소 경향이 지속되었고, 남학생 5명 중 1명(18.2%), 여학생 7명 중 1명(13.7%)은 한 달 내 술을 마신 적이 있다고 응답하였다.

    - 신체활동(하루 1시간 이상, 주 5일 이상)을 실천한 청소년은 남학생 5명 중 1명(19.5%), 여학생 13명 중 1명(7.5%)에 불과하고, 패스트푸드 섭취는 증가하는 등 식생활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


  특히, 고등학생이 되면서 건강행태가 나빠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 30대도 대부분의 지표가 40대 이후 연령대에 비해 좋지 않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 고등학생은 중학생에 비해 흡연, 음주, 패스트푸드 섭취 등은 높고, 신체활동은 부족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 성인 중에서도 20, 30대의 흡연, 폭음, 결식 등 대부분의 건강행태가 다른 연령에 비해 나빴다.


<중학생과 고등학생의 건강행태(%), 2017년>

◦현재흡연율: 최근 30일 동안 1일 이상 흡연한 사람의 분율(* 성인과 지표 정의 상이)
◦현재음주율: 최근 30일 동안 1잔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신체활동실천율: 최근 7일 동안 운동종류 상관없이 심장박동이 평상시보다 증가하거나, 숨이 찬 정도의 신체활동을 하루에 총합이 60분 이상 한 날이 5일 이상인 사람의 분율(* 성인과 지표 정의 상이)
◦패스트푸드섭취율: 최근 7일 동안 3회 이상 피자, 햄버거, 치킨 같은 패스트푸드를 먹은 사람의 분율


<성인의 연령별 건강행태(%), 2016년>

◦표준화율: 2005년 추계인구를 이용하여 연령표준화하여 산출
◦현재흡연율: 평생 담배 5갑(100개비) 이상 피웠고 현재 담배를 피우는 분율
월간폭음률: 최근 1년 동안 월1회 이상 한번의 술자리에서 남자의 경우 7잔(또는 맥주 5캔) 이상, 여자의 경우 5잔(또는 맥주 3캔) 이상 음주한 분율
◦걷기실천율: 최근 1주일 동안 걷기를 1회 10분 이상, 1일 총 30분 이상 주 5일 이상 실천한 분율
◦아침식사 결식률: 조사 1일전 아침식사를 결식한 분율


출처 :

http://cdc.go.kr/CDC/notice/CdcKrIntro0201.jsp?menuIds=HOME001-MNU1154-MNU0005-MNU0011&fid=21&q_type=&q_value=&cid=76842&pageNum=


-

성인 남성 2명 중 1명과 여성 4명 중 1명이 폭음을 하고 있으며, 폭음이 아닌 음주율은 훨씬 더욱 높은 수치일 것입니다.

중고등학생의 음주율과 흡연율을 비교하더라도 음주율이 훨씬 높으며 고등학생의 음주율이 급격히 증가하였습니다.

특히 19세-39세 가임 남녀의 음주율이 아닌 폭음률이 무려 남성 58%, 여성 36.2%인 점을 간과하면 국가적으로 큰 손실이 올 것입니다.

음주가 만성질환의 가장 위험한 건강행태 요인이기 때문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39개(1/6페이지)
로그인
교육자료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TV 속 술 한잔, 멋지지도 자연스럽지도 않아요! 첨부파일 절제회 234 2017.11.15 15:57
>> 19세-39세 폭음률 남성 58%, 여성 36.2% 첨부파일 절제회 202 2017.11.13 14:07
공지 한국인, 하루 소주 1잔으로도 암 발생 위험 높아져…절주보단 '금주'해야 절제회 244 2017.10.24 12:29
공지 집에 있던 술로, 부모와 친척의 권유로 음주를 시작하는 한국 청소년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482 2017.09.18 18:21
공지 음주규제의 추진현황과 발전방향 :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607 2017.06.26 17:27
공지 2017 금주금연정책건의문발표 절제회 753 2017.04.28 14:51
공지 술 권하는 한국, 노르웨이를 배워라 : 국민일보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959 2017.03.02 10:35
공지 인간 뇌, 25세까지 자라는데… '술독' 빠진 한국 대학생들 위험 절제회 1004 2016.12.21 16:34
공지 계류중인 음주규제법안 절제회 1150 2016.10.13 15:57
공지 술 광고 제한한다··· 복지부, 주류광고 금지 매체 확대이뉴스투데이 20 절제회 1192 2016.10.13 15:17
공지 방송법 시행령에서 주류 간접·가상 광고 규정 빠졌다이데일리 2016.07 절제회 1302 2016.10.11 12:03
공지 시도 때도 없이 들이대는 술 광고 주간경향 2015.12.29 절제회 1310 2016.10.11 11:57
공지 우울증, 자살까지 이어지는 뇌 속 원인 밝혀냈다연합뉴스 2016.06.2 절제회 824 2016.06.21 11:59
공지 [2006년 식약청 국립독성연구원자료] “태아알코올증후군”중안면기형관련유 절제회 3250 2010.08.10 15:14
공지 [아동학대] 주로 집 안에서 흉기 폭력 많고…알코올중독자 비율도 높아경향 절제회 2218 2016.01.13 14:38
공지 [국감브리핑] 태아 발병 유발 가임기 여성 음주율 증가뉴스1 2014.1 절제회 26270 2015.03.09 14:42
공지 청소년기 과음, 뇌 구조 영구 손상 위험 코메디닷컴 2014.10.30 절제회 27831 2014.12.01 11:18
공지 임신 전 만성적 음주가 태아발달 및 모체의 대사기능이상 초래 /김원호 국 절제회 30634 2014.11.24 09:51
공지 술, 태아에 악영향…학습장애·ADHD 유발의협신문 2014.05.22 절제회 3719 2014.08.07 17:26
공지 10대에 폭음, 뇌손상으로 평생 고생코메디닷컴 2010.11.17 (수) 절제회 48723 2012.09.07 15:42
공지 술 한방울 안마신 15세 내아들, 이미 알코올중독 덫에 걸렸다니…동아일보 절제회 56024 2012.02.17 17:11
공지 과음이 당뇨병을 유발하는 세포내 원인 신호체계 최초 규명 공감코리아 20 첨부파일 절제회 57330 2010.10.15 19:50
공지 [2009식약청특수독성과]알코올노출 -행동과잉/주의력결핍증(ADHD)에 절제회 57213 2010.08.09 18:29
공지 [2010식약청특수독성과] 임신 전 아빠의 음주도 후손에게 영향 가능성 절제회 57880 2010.08.09 17:27
공지 술ㆍ의약품, 남성 정자 손상 일으킬 수도 환경일보 2008.06.05 절제회 57199 2008.06.09 10:41
공지 취하면 왜 이상행동? 뇌 ‘일시고장’ 탓 코메디닷컴 생활/문화 | 200 절제회 56220 2009.06.25 13:26
공지 “알코올이 뇌에 도착하는 시간은 ‘6분’” 서울신문 IT/과학 | 40분 절제회 57381 2009.06.17 15:52
공지 한잔… 또 한잔… 뇌가 지워진다 헤럴드경제 생활/문화 | 2008.10 절제회 56431 2008.12.29 12:01
111 [실태기사] 음주와 암의 상관관계, 술이 부르는 암 5하이닥 2015.12.30 절제회 46 2017.12.21 16:48
110 [연구기사] 술 일찍 배울수록 술꾼 된다하이닥 2012.08.21 절제회 47 2017.12.21 16:34
109 [뇌관련기사] 술, 두려움 관할하는 뇌 부위 해친다.하이닥 2006.02.24 절제회 46 2017.12.21 16:26
108 [관련기사] 분노의 사회, 해법은 어디에 있는가? 절제회 78 2017.11.20 16:39
107 [뇌관련기사] 맨날 폭음하면 뇌 줄기세포까지 파괴 메디컬투데이 2017.11.13 절제회 65 2017.11.20 16:33
106 [FASD및기형출산기사] 술이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해로운 이유 4가지하이닥 2017.07.19 절제회 64 2017.11.20 16:30
105 [세미나및교육] 술은 심장에 좋은가? 절제회 61 2017.11.20 16:23
104 [실태기사] 술 소비 최고치… 1인당 맥주 年 366캔 마신셈 조선일보 2017.11 절제회 66 2017.11.20 16:15
103 [정책기사] 925억 들인 제주 도심광장, 노숙자·취객 놀이터로조선일보 2017.09 절제회 211 2017.09.07 11:58
102 [FASD및기형출산기사] 알코올의 독성 사진 첨부파일 절제회 172 2017.09.04 17:23
101 [정책기사] 술 권하는 대중매체, 민간협의체에서 논의한다 첨부파일 절제회 415 2017.09.04 17:18
100 [연구기사] 적당한 음주, 정말 심장 건강에 좋을까?(연구)코메디닷컴 2017.05. 절제회 309 2017.05.25 12:43
99 [실태기사] 2015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첨부파일 절제회 222 2017.05.12 17:06
98 [실태기사] "이래도 피우실 겁니까?"…담배 연기에서 1급 발암물질만 7개 검출 조선 절제회 293 2017.04.14 16:48
97 [실태기사] 같이 자는 사람마저 불안한 무호흡증…금주·금연 필수 해럴드경제 2017. 절제회 350 2017.04.14 16:42
96 [정책기사] [공식입장]방통심의위, 과한 음주..'미우새' 의견제시·'인생술집' 권고 절제회 368 2017.03.20 15:31
95 [뇌관련기사] 술 마시는 청소년 뇌 분석 결과는?코메디닷컴 2017.01.19 절제회 293 2017.03.20 15:09
94 [실태기사] 인터넷·알코올·우울증… ‘정신건강 문제’ 세대별로 다르다문화일보 2017 절제회 496 2017.02.07 17:28
93 [실태기사] "지상파 드라마 음주장면 과다 등장…편당 1.6회"연합뉴스 2016.07 절제회 381 2017.01.13 15:42
92 [연구기사] 스마트폰에 빠진 청소년, 커서 술·담배 쉽게 빠져조선일보 2017.01. 절제회 362 2017.01.05 13:12